려고 그러자 뒤에 서 있던 서창갑이 나

  • No : 2273
  • 작성자 : 으랏차차라차
  • 작성일 : 2018-05-30 17:29:17
  • 조회수 : 133

려고 그러자 뒤에 서 있던 서창갑이 나



려고 그러자 뒤에 서 있던 서창갑이 나서면서 혀를 찼다 형님 지금 장난하는 거요 그가 아직도 고광도의 손에 든 수표를 흘겨보았다 그 돈 나한테나 주쇼 이 새끼들은 내가 책임질 테니까 그 순간 서창갑의 뒤쪽에서 경적이 울리더니 두 사내가 달려왔 다 그의 부하들이다 안색이 변한 사내들에게 고광도가 한 걸음 다가섰다 보디가드 영화 흥내내었다가 곧장 골로 가는 수가 있어 자어쩔 테냐 씨벌놈들아 가운차림으로 누워 마사지를 받고 있던 유혜영은 소란스런 기 척에 눈을 뜬순간온몸이 번쩍 들렸다 자신의 몸을사내가 안아 올린 것이다 누구야 와락 소리친 유혜영의 얼굴에 마사지용 수건이 덮여졌다 그녀 는 발버둥을 쳤으나 엄청난 사내의 힘에 어깰 도리가 없다 주위 에서 여자들의 비명소리가 났다 드러난 맨다리에 차가운 바깥 공 기가 느껴졌고 그녀는 곧 자신의 몸이 차안으로 던져지듯 들어가 는 것을 느꼈다 엔진 소리와 함께 차가 출발하려는 것도 알 수 14불야성 있었다 한성건설의 장택수 회장은 앞에 앉은 사내를 똑바로 바라보았 다 역삼동에 있는 그의 사무실에는 그들 두 사람뿐이다 요시다 씨한테서 이야기를 들었소 그가 굵은 손가락으로 머리칼을 쓸어올렸다 하긴 요즘 한국시장이 달러를 가진 외국인한테는 봉 노룻을 하고 있지 환율이 두 배로 뛴데다가 외화 유입 규제도 없어졌고 주식이나 부동산도 개방되어서 보스는 기업인수를 원하십니다 사내는 모리 산자에몽의 부하 후쿠다였다 평범한 외모에 체격 도 보통이어서 야쿠자의 간부라고는 도무지 믿기지가 않는다 그 가 유창한 한국어로 말을 이었다 특히 유통업에 관심이 많으십니다 지금은 유통업이 조금 불황이지만 전망이 밝은 사업이지 소파에 등을 기댄 장택수가 얼굴을 펴고 웃었다 50대 초반의 그는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한성건설의 도급 순위는 30위 아래 로 쳐진 적 이 없다 그렇다면 백화점이 몇 개 있기는 한데 자금 규모는 얼마나 됩 니까 400억 엔 정도 그러자 장택수가 눈을 둥그렇게 떴다 모리의 재력이 상당하군 그래 상황을 봐서 추가할 수도 있지요 협 박11 장택수는 전에

네티즌 의견 0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