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 두 명을 보냈습니다]이마드가 힐끗 ⌒ |↑

  • No : 797
  • 작성자 : 나다
  • 작성일 : 2018-01-14 04:39:23
  • 조회수 : 0

[예 두 명을 보냈습니다]이마드가 힐끗



[예 두 명을 보냈습니다]이마드가 힐끗 시선을 주더니 의자에 등을 붙였다 30년을 군에서 보낸 이마드는 정보국장만 8년째 맡고 있는 터라 그에게 느슨한 대답이나 자세는 통하지 않는다[이틀 후에 청진호가 온다 CIA가 눈치챘을 지도 모른단 말이야]자리에서 일어선 그가 창문의 블라인드를 내렸다[북한 고위층 두 사람에게는 밀착 경호팀을 붙여놓도록 특히 통신 규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알았나][예 국장님]긴장한 하문이 부동자세로 섰다[염려하지 마십시오]청진호에 실려 있는 노동 2호 지대지 미사일 30기는 리비아 육군 전력을 한 단계 올려놓게 될 것이다 국경 분쟁이 끊이지 않는 남쪽의 차드와 수단 니제르 당에 대하여 몇 개 사단 이상의 시위 효과를 낼 수가 있다[참 지금 303호에 묵고 있는 북한 친구 말이야]이마드가 생각난 듯 시선을 돌려 하문을 보았다[그 친구는 파리에서 곧장 날아왔나][아닙니다 로마를 거쳐 왔습니다 공항 입국자 명단을 체크했더니 로마에서 이틀간 머물렀습니다]이마드가 머리를 끄덕였다 북한과 리비아는 어느 국가와 비교도 안 될만큼 두터운 신뢰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오선일 최용진과 따로 떨어져서 입국한 것도 서방 정보원의 감시를 피해보려는 작전일지도 모른다오선일과 최용진이 호텔에 도착했을 때는 오후 1시였다 50대 중반쯤의 두 사내는 차림새와 체격이 비슷했는데 안경을 낀 데다가 손에 쥔 검정색 알루미늄 가방까지 같았다 오선일은 인민군 군수국의 현역 중장이고 최용진은 군수국 산하 백두산무역의 대표였다 이덕수의 안내로 먼저 305호실에 들어선 그들은 저고리도 벗지 않고 소파에 나란히 앉았다[리비아 측에서 자금 준비는 해놓았나]먼저 최용진이 물었다 이덕수는 리비아측의 만류로 공항에 영접도 가지 못하고 그들을 맞았던 것이다[예 100달러권으로 준비했다고 사바트 대령한테서 직접 들었습니다]이덕수가 선 채로 공손하게 대답했다[사바크는 물건 확인만 되면 즉시 현찰을 주겠다고 했습니다][배는 지금 트리폴리 서북방 2백마일 지점의 공해상에서 항해하고 있어 오늘밤 11시면 도착할 거야]그렇게 말한 것은 오선일이었다 그가 조금 더 날카롭게 보이는 시선으로 이덕수를 보았다[사바크에게 2차분 오더 이야기는 해놓았나][예 부장동지 하

네티즌 의견 0



포천시, 2018년도 중소기업지원 시책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8년도 중소기업지원 시책 설명회를 오는 1월 29일 14시에 포천 반월아트홀 소극장에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중소기업지원 시책 설명회에는 포천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신용보증재단 포천지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의정부센터, 경기북부지식재산센터 등의 중소기업지원 기관이 기업지원 정책 설명을 통해 기업지원 정보를 안내한다. 현장에서 무료로 배부될 2018년도 기업지원시책 종합안내서에는 포천시, 경기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대진테크노파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포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보험공사, 경기북서부 FTA 활용 지원센터,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등 총 14개 기관의 중소기업지원 사업정보가 수록된다. 또한, 중소기업지원 시책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중소기업지원 시책에 대한 질의․응답과 기업애로사항 청취가 진행되며, 중소기업지원 기관 및 관내 협약 은행의 1:1 맞춤형 기업상담장도 운영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와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