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애니메이션 기대작 ‘앵그리버드: 더 무비’ 1차 트레일러 영상 공개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 영화화한 작품으로 2016년 상반기 개봉 예정

  •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 영화화한 작품으로 2016년 상반기 개봉 예정 
    흥미진진한 스토리, 생동감 넘치는 고퀄리티 그래픽을 통해 애니메이션 대작 탄생 기대감 증폭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01일 --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 로비오 엔터테인먼트(www.rovio.com)는 2016년 상반기 개봉 예정인 애니메이션 기대작 ‘앵그리버드: 더 무비(Angry Birds)’ 1차 트레일러 영상과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로비오와 소니 픽처스의 합작으로 탄생한 ‘앵그리버드: 더 무비’는 2009년 출시 후 30억 다운로드 기록을 세운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그동안 게임 속에서 만나온 분노 조절 문제가 있는 새들과 작은 돼지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 기원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앵그리버드: 더 무비’ 국내 배급은 유니버셜 픽처스, 해외 배급은 소니 픽처스가 맡는다. 

이번에 공개된 ‘앵그리버드: 더 무비’ 1차 트레일러 영상에는 많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팔, 다리, 목소리가 부여된 앵그리버드 캐릭터들의 생생한 모습이 유쾌하게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새들의 리더 ‘레드’, 엉뚱한 장난꾸러기 ‘척’, 욱하는 ‘밤’, 흥겨운 ‘피그’ 등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이 마치 살아 움직이는 듯한 뛰어난 고퀄리티의 그래픽이 적용되어, 영상 공개 후 흥미진진한 스토리 및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으로 새로운 애니메이션 대작 탄생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앵그리버드: 더 무비’는 초특급 제작진들의 참여로 올해 극장가에 불고 있는 애니메이션 흥행 열풍의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더욱 주목 받는다. <슈퍼배드> ‘존 코헨’이 제작을 담당하고, <겨울왕국> 애니메이터 ‘클레이 케이티스’ 및 <하늘에서 음식을 내린다면> 스토리보드 아티스트 ‘퍼갈 라일리’가 감독으로 참여했다. 또한 <더 심슨즈> ‘존 비티’가 작가로 나섰고, <마더스데이>의 ‘제이슨 서디키스’, <왕좌의 게임>의 ‘피터 딘클리지’, <겨울왕국>의 ‘조시 게드’ 등이 목소리 연기를 통해 캐릭터들의 매력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로비오코리아 마케팅팀 최은준 주임은 “국내외 많은 앵그리버드 팬들이 벌써부터 2016년 상반기 개봉 예정인 ‘앵그리버드: 더 무비’에 큰 기대와 성원을 보내주고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앵그리버드가 전세계 남녀노소에게 사랑 받는 캐릭터인 만큼, 아이들만을 위한 영화가 아니라 모든 세대의 공감을 얻고 사랑 받는 영화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비오가 공개한 ‘앵그리버드: 더 무비’ 1차 트레일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로비오코리아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angrybirdskr), 공식 블로그(blog.naver.com/roviokorea)에서 확인 가능하며, 영상은 ‘앵그리버드: 더 무비’ 공식 웹사이트(http://www.angrybirds-movie.com/en)와 로비오 글로벌 유튜브(https://www.youtube.com/user/RovioMobile)에서 확인 가능하다. 

로비오코리아 소개 
로비오 엔터테인먼트(www.rovio.com)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기업이다. 2009년 출시 후 전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을 휩쓴 모바일 게임 ‘앵그리버드’로 유명하며, 앵그리버드 관련 다양한 제품 및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의정부 예술의전당은 오는 9.15(금)~16(토)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