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영상

오스테리아 꼬또, 무더위 막는 이탈리안식 건강 신메뉴 출시

고객테이블에서 하는 플레이팡 마무리로 보는 즐거움 UP
레지아노 치즈, 트러플 치즈, 호박꽃 등 고급 식재료로 맛의 품격 높여

(뉴스와이어) 외식전문기업 ㈜SG다인힐의 이탈리안 지역특색을 살린 레스토랑 ‘오스테리아 꼬또’가 이탈리아 각 지역의 특색 있는 음식을 재해석한 새로운 스타일의 신메뉴를 선보인다. 


SG다인힐의 현정 R&D 총괄 셰프를 필두로 한 셰프 군단이 여름 휴가시즌에 맞춰 준비한 이번 신메뉴는 시칠리아, 깔라브레아 등 이탈리아 지방의 특색이 살아있는 메뉴이다. 

 여름 제철 식재료인 호박꽃을 이용한 ‘스모크 부라타로 속을 채운 호박꽃 딥 후라이(Burrata Stuffed Zucchini Blossom)’, 트러플 향이 살아 있는 ‘로스팅한 본메로우, 트러플 치즈, 세이지 버터소스 고구마 뇨끼(Sage Butter, Gnocchi with Roasted Bone Marrow)’, ‘킹크랩 성게알 미니피자(King Crab and Sea Urchin Pizzeta)’, ‘하우스메이드 구안찰레, 레지아노, 만치니 까르보나라 스파게티(Housemade Guanciale, Reggiano, Carbonara Spaghettini)’ 등 레지아노 치즈, 트러플 치즈, 호박꽃 등 고급 식재료를 활용, 오스테리아 꼬또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맛의 품격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신메뉴는 고객의 테이블에서 플레이팅을 마무리하는 독특한 서브방법으로 고객의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지방함량이 낮은 ‘레지아노 치즈’와 전통 있는 최고급 파스타 생산회사인 ‘만치니 파스타’를 이용해 준비한 ‘하우스메이드 구안찰레, 레지아노, 만치니 까르보나라 스파게티’는 고객테이블에서 치즈 휠에 넣어 바로 조리 후 서브해 보다 깊은 치즈의 향과 보는 즐거움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염장 건조한 참치 크러쉬, 구아제또 소스, 성게알 스파게티니’는 소금에 절여 말린 ‘모하마 크러쉬’를, ‘호박꽃, 토스카나 케일, 야자대추, 고르곤졸라, 트러플 치즈 피자’에는 트러플 치즈를 고객테이블에서 슬라이스 하여 서브한다. 

SG다인힐은 여름휴가 시즌 맞춰 계절감 느껴지는 요리로 보는 즐거움과 맛의 품격을 높여 준비했다며 연이은 맑은 날씨로 테라스에서도 식사를 즐길 수 있어 무더운 여름 도심 속의 휴양지를 느끼실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SG다인힐


김영우 의원, 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 바른정당 김영우 국회의원(포천·가평, 국회 국방위원장)은 12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방에는 여와 야가 따로 없다는 협치의 마음으로 이 안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것’을 주장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한미동맹이 결정한 사드배치를 절차적 정당성을 언급하면서 시간을 끄는 동안 한미 간에는 불신, 한중 간에는 갈등만 키웠다”는 점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하는 상황에서 전략적으로는 타이밍이 중요하기에 청와대와 대통령은 깊이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는 “전술핵 배치는 중국으로 하여금 대북제재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오게 하는 카드로서는 활용가치가 있을 것이다”라며, “하지만, 심각한 남남갈등과 한미 동맹의 틈새가 생길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정치권과 국민적 합의를 잘 이루는 것이 선결 과제”라고 주장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북한이 미사일을 고각으로 발사할 때와 북한이 우리의 상공에서 터뜨릴 수 있는 EMP 탄에도 대비해야한다. 이를 위해서는 상층단계에서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SM3를 이지스함에 탑재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의정부 예술의전당은 오는 9.15(금)~16(토)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