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GBC 활용’ 수출상담회, 9,280만 달러 규모 수출길 열었다

경기도 기업 200개사가 7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7 G-TRADE GBC 수출상담회에서 총 580건의 수출 상담건수와 9,280만 달러규모의 성공적인 상담 성과를 거뒀다.

‘G-TRADE GBC 수출상담회는 경기도 중소기업들의 수출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경기통상사무소(GBC)의 우수 네트워크를 통해 검증된 바이어들을 엄선해 1:1 비즈니스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이날 상담회에는 미국 LA, 베트남 호치민, 인도 뭄바이를 비롯한 경기통상사무소(GBC) 설치지역 7개 권역의 해외 바이어 84개사가 참여해 열띤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

참가기업들은 GBC 설치 국가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뷰티, IT, 전자제품, 식음료 등 우수 고품질 상품들을 소개해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경기도 차원에서도 수출 성과를 높이기 위해 참가비 전액 지원, 통역지원, 수출애로 컨설팅 서비스 등 전 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수출상담회에 참여한 바이어들은 하나 같이 경기도 기업의 앞선 기술력에 놀랐으며, 우수한 제품 발굴을 할 수 있어 매우 만족스러운 상담이라고 전했다.

부천의 한 생활용품 업체는 신제품의 해외 반응을 보기 위해 이번 상담회에 참석하게 됐다중국 바이어는 적극적으로 제작부터 납품까지 함께 하자고 제안하는 등 반응이 좋아 참여가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실제로, 환풍기 제조업체인 H는 이번 상담회에서 LED환풍기 제품으로 바이어의 높은 호응을 얻어 150만불의 상담성과를 거뒀으며, 상담 일정이 끝난 후 바이어가 공장을 방문해 추가상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공기순환기 제조업체인 G역시 베트남 바이어와 1:1 상담을 통해 100만불 상당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초기 샘플수출을 통해 현지에서 테스트를 거쳐 대량 납품으로 이어지도록 하는데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이날 상담회에는 경기도의 경제통상업무를 주관하고 있는 김동근 행정2부지사가 행사장을 직접 찾아 참가기업인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김동근 부지사는 최근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글로벌 무역환경이 불안정하고 불확실해져 가고 있다면서, “앞으로 GBC의 노하우와 검증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우리 기업들의 안정적인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BC’는 해외진출이 어려운 도내 중소기업을 대신해 현지시장정보 제공, 바이어 발굴부터 계약체결까지 원스톱 밀착지원을 수행하는 기관으로,올해 상반기 해외마케팅 대행으로 185개사를 지원해 23백만 달러 규모의 수출 성과를 이끌어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의정부 예술의전당은 오는 9.15(금)~16(토)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