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경기도, ODA를 통한 경제네트워크 플랫폼 지원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도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확보한 베트남 주요 네트워크를 도내 관련 부서와 베트남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에 연계해주는 경제네트워크 플랫폼 지원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6일부터 78일간 베트남의 경제 수도인 호치민시의 국제통상 분야 주요 공무원 및 기업인 20명을 경기도로 초청했다.

이번 초청 연수를 통해 경기도는 호치민시 진출을 위해 네트워크 확보가 절실한 도내 중소기업들과 호치민시 공무원 및 기업인의 직접적인 만남을 주선하고, 수출·통상 분야 도내 부서 통합 간담회를 통해 활용성을 한층 높였다.

베트남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10개 도내 중소기업들은 지난 11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호치민시 공무원 및 기업인들과 한 자리에 모여 기업의 베트남 진출 희망 상품들을 소개하고 호치민시의 산업분야 동향 정보 및 유통분야 해외진출 관련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도내 D 기업인은 해외진출 시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인을 찾는게 가장 어렵다는 점을 거론한 뒤 오늘 참석해 주신 기업인들은 호치민시 공무원들과 함께 온 검증된 기업인들이다. 현지 접근이 용이하지 않은 주요 인맥들과 서로 주고받는 명함 자체의 가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12일 외교정책과 주관으로 국제통상과, 농식품유통과, 투자진흥과, 환경정책과 등과 방문단이 한 자리에 모여 양 지역의 다 분야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보 티 탄 케우(Võ Thị Thanh Kiều) 호치민시 인민위원회 과장은 경기도에서 도내 중소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경기도와 호치민시 간 다분야 경제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 내 이렇게 우수한 산업기반과 기업들이 있는지 몰랐다면서 “11월에 호치민시에서 개최될 G-Fair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지속적으로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호치민시 기업인 람 밍 후이(Lam Minh Huy) 회장은 이번 연수는 호치민시와 하노이에 유통할 만한 좋은 제품들을 많이 볼 수 있는 기회였다면서 이번 연수를 통해 만난 경기도내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많은 소비재들이 베트남에 유통되도록 하겠다고 연수소감을 밝혔다.

조정아 경기도 국제협력관은 국제교류 지형변화로 아세안 주요 국가 대상 국제교류 다각화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ODA사업을 통해 경기도와 베트남 간 상생협력의 기반을 구축하고, 우리 중소기업들에게는 신흥 시장을 개척하는 판로를 지원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호치민시 공무원들과 대형 기업인들은 도내 우수 중소기업들을 직접 방문하고 13일 귀국했다.




경기도 FTA 통상촉진단, 동유럽 현지 바이어와 수출상담 경기도내 수출 유망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경기도 FTA활용 동유럽 통상촉진단’이 헝가리‧우크라이나‧폴란드 시장에서 수출 금맥을 캐고 돌아왔다. 도내 중소기업 10곳이 참여한 이번 통상촉진단은 9월 3일부터 14일까지 12일간 헝가리(부다페스트)와 우크라이나(키예프), 폴란드(바르샤바)에서 총 150건 1,705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과 129건 862만 달러의 수출계약 추진 성과를 거뒀다. 이번 통촉단은 미국의 FTA통상압력과 중국의 비관세장벽 강화에 대비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도모하고, 동유럽 수출시장 공략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경기중소기업연합회(경기FTA센터)가 KOTRA와 함께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주관했다. 참가업체는 ▲㈜넥스웜 ▲㈜애니룩스 ▲디티팩㈜ ▲㈜코마스 ▲㈜큐리오텍 ▲㈜팍스젠바이오 ▲㈜프린시스텍 ▲다온메디컬 ▲삼원코리아 ▲코리아핫픽스 등 10개 기업이다. 도는 원활한 수출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 1:1 상담 주선, 현지 시장조사 및 통역, 차량지원, 상담장 임차료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첫 상담지인 헝가리부터 난방용 히팅필름을 제조하는 광주의 ㈜넥스웜은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렸다. 헝가리 Dimat사와 신제품 프리미엄군에 대한 3만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