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가을철 야생독버섯 주의보 발령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가을철 야산이나 등산로 인근에 자라나는 야생독버섯 등을 섭취로 발생하는 식중독 사고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시는 제21회 산정호수 명성산 억새꽃축제 등 가을을 즐기는 나들이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피해 사례가 발생될 수 있어 야생독버섯 주의보를 발령했다.

 

대부분의 독버섯 중독 사고는 일반인들이 버섯의 생김새와 질감 등으로는 독버섯과 식용약용버섯을 구분하기 어려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1일 포천에서도 야생에서 채취한 버섯을 이웃 주민들과 함께 마을회관에서 조리해 먹고 18명이 급성복통과 구토 증세로 병원치료를 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정연오 포천시 보건소장은 독버섯은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아도 독성이 없어지지 않고, 남아있기 때문에 아예 섭취하지 않는 것이 사고를 예방하는 길 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야생버섯을 섭취해 구토, 설사, 오심, 오한, 발열,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포천시의회 윤충식시의원 지역현안 청쥐 경기 포천시의회 윤충식시의원이 의사일정이 없는 매주 금요일 각 읍면동을 방문하여 지역 현안과 주민 불편사항 등을 청취하는 ‘소통하는 금요일(이하 소금데이)’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5년도부터 진행되어온 소금데이는 올해로 3년째 운영되고 있다. 소금데이는 시민의 가까이에서 민생현장 깊숙한 부분까지 귀 기울여 문제점을 해결하고 민원 사항뿐만 아니라 시민의 의견을 묻고 이를 의정에 반영함으로써 시민의 행복과 만족을 높이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윤충식 의원은 “소금데이를 통해 시민의 불편사항을 접수하는 한편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어 좋다”며 “항상 포천시민의 눈과 귀가 되기 위해 가장 가까이에서 시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각 읍·면·동 현장에서 접수한 민원 사항을 관련 부서에 전달하고 부서에서는 조치계획을 마련하여 소금데이 민원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통해 대책 마련 방안을 설명한다.이를 토대로 의회 전문위원과 검토의견을 종합하여 일주일 이내에 민원인에게 결과를 통보한다. 민원 접수 후 1개월 이내에 결과를 회신받을 수 있어 소금데이를 통해 민원사항을 접수한 시민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경기도 FTA 통상촉진단, 동유럽 현지 바이어와 수출상담 경기도내 수출 유망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경기도 FTA활용 동유럽 통상촉진단’이 헝가리‧우크라이나‧폴란드 시장에서 수출 금맥을 캐고 돌아왔다. 도내 중소기업 10곳이 참여한 이번 통상촉진단은 9월 3일부터 14일까지 12일간 헝가리(부다페스트)와 우크라이나(키예프), 폴란드(바르샤바)에서 총 150건 1,705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과 129건 862만 달러의 수출계약 추진 성과를 거뒀다. 이번 통촉단은 미국의 FTA통상압력과 중국의 비관세장벽 강화에 대비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도모하고, 동유럽 수출시장 공략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경기중소기업연합회(경기FTA센터)가 KOTRA와 함께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주관했다. 참가업체는 ▲㈜넥스웜 ▲㈜애니룩스 ▲디티팩㈜ ▲㈜코마스 ▲㈜큐리오텍 ▲㈜팍스젠바이오 ▲㈜프린시스텍 ▲다온메디컬 ▲삼원코리아 ▲코리아핫픽스 등 10개 기업이다. 도는 원활한 수출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 1:1 상담 주선, 현지 시장조사 및 통역, 차량지원, 상담장 임차료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첫 상담지인 헝가리부터 난방용 히팅필름을 제조하는 광주의 ㈜넥스웜은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렸다. 헝가리 Dimat사와 신제품 프리미엄군에 대한 3만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