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극단 벼랑끝날다, 12월 2일 음악극 ‘카르멘’ 막올려

12월 2일~6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공연
강렬한 신체연기와 풍부한 음악으로 더욱 다듬어진 음악극 기대


(뉴스와이어)  서울문화재단 육성지원 사업으로 광진구 나루아트센터의 상주단체인 극단 벼랑끝날다(대표 이용주)가 12월 2일부터 6일까지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음악극 ‘카르멘’ (부제 Men of Carmen)을 공연한다. 

2011 거창국제연극제 대상 및 연출상 수상, 2012 한국공연예술센터 우수레퍼토리시리즈 선정, 2013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우수공연 선정에 빛나는 이 작품은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이 아닌 원작소설 프로스페르 메리메의 ‘카르멘’에 충실해 비극적 사랑의 파멸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2010년 처음 공연한 오리지널 버전을 재해석해 리부트(Reboot) 버전으로 제작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카르멘의 남자들(Men of Carmen)’이라는 부제를 갖고, 카르멘이라는 매력적인 여성을 통해 남자 주인공인 호세가 진짜 남자가 되어가는 과정, 그리고 그 외에 카르멘을 사랑했지만 호세에 의해 제거된 남자들의 시각을 더욱 강조해 극을 이끌어 갔다. 


특별히 작곡된 오리지널 연주곡과 노래들을 다재다능한 악사들과 배우들이 무대 위에서 직접 표현함으로써 살아있는 공연의 장점을 관객들에게 최대한 전달한다. 

또한 극장 특성을 살려 더욱더 밀도 있는 피지컬 무브먼트와 악기연주, 노래, 춤 그리고 가면까지 접목해 관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고 있다. 

‘음악극 카르멘’은 공연티켓1+1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Ticket/Goods/GoodsInfo.asp?GoodsCode=15012978)를 통해 예매하면 구매한 티켓만큼 무료티켓도 받을 수 있다. 

공연 문의는 국립극장(02-2280-4114~6, www.ntok.go.kr) 또는 극단 벼랑끝날다(02-447-0687, www.facebook.com/foctheater)로 하면 된다. 

[공연개요] 
- 일 시 : 2015년 12월 2일(수) ~ 12. 6일(일) 
- 시 간 : 수·목·금 8시, 토 4시 / 8시, 일 4시 
- 장 소 : 국립극장 하늘극장 
- 티 켓 : 전석 30,000원 
- 관 람 : 중학생 이상 
- 주 최 : 극단 벼랑끝날다 
- 스 텝 : 작/연출 : 이용주, 작곡/음악 : 심연주, 무대감독 : 김동준, 안무 : 허란, 조연출 : 박진화, 미술 : 박찬호, 의상 : 신인선, 조명 : 문종태,한충희,강재준, 음향 : 구종회,김성일, 영상/사진 : 마동원, 기획 : 오정민,오창영,조희윤 
- 연 주 : 건반/아코디언 : 심연주, 피아노 : 최진경, 첼로 : 조여진 
- 출 연 : 박준석, 강나리, 정휘린, 김동준, 이영상, 양성훈, 이건휘, 허란, 김무늬, 김경인, 이동희, 박성실, 이성민, 원진호, 차재원, 정연채 
- 문 의 : 국립극장 02-2280-4114~6 www.ntok.go.kr 
극단 벼랑끝날다 02-447-0687 www.facebook.com/foctheater 

[시놉시스] 
군인으로서 성공적인 삶을 꿈꾸며 성실하게 
살아가던 시골청년 돈 호세는 우연한 계기로 
집시연인 카르멘의 매력에 포로가 되어 
명령계통을 어기고 또한 상관을 살해하는 
위법을 저지르면서 자신이 원했던 삶과는 
전혀 다른 범죄자의 인생을 살아가게 된다. 
되풀이 되는 죄의식과 번민 속에서도 자신만의 
카르멘을 소유하고자 그녀가 이끄는대로 
따라 가는 동안 돈 호세는 어느새 악명 높은 
산적 두목이 되어 버리고 품안에 들어 왔다고 
생각 됐던 카르멘은 언제나 잡힐 듯 잡히지 않고 
감당하기 벅찬 상황으로 그를 치닫게 만든다. 
수많은 연적을 제거하고 카르멘을 차지한 
돈 호세는 매력적인 투우사 루카스의 등장으로 
카르멘을 차지하기 위한 싸움에 끝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는 수도사에게 그녀를 위한 
마지막 미사를 부탁하지만... 
결국 죽도록 간직하고픈 하지만 영원히 
가둬둘 수 없는 서글픈 그녀의 가슴에 
칼을 꽂는다. 


극단 벼랑끝날다 소개 
극단 벼랑끝날다는 장르를 불문한 각각의 예술가들이 한데 모여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단체로서, 노래와 춤과 시와 미술이 하나가 되어 문화예술로 사회적 행복을 창출하고 공동체의 평화와 안녕을 기원하는 극단이다. 2010년 창단해 피지컬 무브먼트, 마임, 다양한 악기연주와 노래 등을 접목, 재해석된 음악극으로 주목을 받아 23회 거창 국제연극제 대상 및 연출상을 수상했고, 2014년 광진문화예술회관 상주단체로 선정돼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2015년에는 음악극으로 제14회 의정부음악극축제 ‘음악극어워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 있는 극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출처: 극단 벼랑끝날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카르멘  연극  공연

참고자료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의정부 예술의전당은 오는 9.15(금)~16(토)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