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대학교,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창립 학술회의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대진대학교(총장 이면재)1031일 오후 2시부터 대진교육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창립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는 접경지역 문제와 통일을 연구하고 다양한 학술활동과 학술지를 발행해온 단체로 접경지역의 발전과 통일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이번 학술회의는 불확실성의 동북아 질서와 한반도 신경제지도구상이라는 대주제를 기반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통일정책과 관련된 정치·경제·군사·외교 분야 및 북한의 실상과 관련한 쟁점을 진단하고 대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이날 학술회의에는 김형석 전 통일부차관(대진대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2가지 세션 및 6개의 발제로 구성되었으며 국내 접경지역문제 및 통일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하여 활발한 의견교류가 이뤄졌다.

 

1세션(좌장 김정완 대진대 교수)한반도 신경제지도와 DMZ/접경지역의 미래라는 주제로 김주원 강원연구원, 박정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장석환 대진대 교수가 각각 DMZ 활용방안, 남북한 협력과제, 수자원 공동활용 방안 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하였다.

 

2세션(좌장 문대근 한국통일협회)변화하는 동북아 질서와 남북관계의 미래를 주제로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이호령 한국국방연구원, 박영민 대진대 교수가 각각 한중관계의 미래, 핵미사일에 따른 남북관계변화, 문재인정부 대북정책 전망 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하였다.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장인 이면재 대진대 총장(경기북부 통일교육센터장)금번 학술회의는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에 높아진 핵위험과 국제정세에 대응하기 위한 문재인정부의 핵심 통일정책인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구체적으로 진단해보고 통일기반을 위한 국내외 정세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라며 오늘 제시된 학술회의의 의견들을 취합·분석하여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만의 북핵문제 해결 방안,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창의적 해결책을 차근차근 정립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천시, 기업인과의 현장 간담회 실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31일 경기도와 공동으로 기업인과의 현장 간담회를 포천시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만남은 기업인들과의 현장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해 행정에 신속하게 반영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간담회는 참석자 소개, 인사말, 기업지원 시책 설명과 애로사항 청취를 포함해 사전에 기업인들에게서 받은 건의사항을 토대로 질의응답을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경기포천가구산업협동조합 등 관내 5개 조합 기업인들과 경기도와 포천시 관련 공무원들, 경기도․포천시 의회 의원들이 참석했으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도 참가해 기업지원과 애로해소를 주제로 열띤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기업체 대표들은 폐기물 처리, 폐수처리 시설 지원, 외국인 근로자 고용 확대, 최저임금, 산업단지 지원 확대와 위법 건축물 양성화 등 다양한 애로사항들을 제시하면서 행정기관이 기업인들이 겪는 고충에 좀 더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기업인들과의 만남의 기회를 더욱 자주 갖고 오늘 제시된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도와 협의해 가능한 해결방안을 도출하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