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경기도, 2018년 철도사업 국비 1조 3,892억원 확보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도가 2018년도 철도건설 사업으로 13,892억 원에 이르는 국비를 확보함에 따라 내년 철도 사업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8년도 정부 예산안분석 결과 고속철도 2개 사업 414억 원, 광역철도 8개 사업 3,405억 원, 일반철도 8개 사업 9,827억 원, 시설개량 및 승강설비 등 6개 사업 246억 원 등 총 철도사업에 필요한 국비 13,892억 원이 확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초 정부안이었던 11,982억 원보다 1,910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특히 경기도 역점사업인 경부선 서정리역과 SRT 지제역을 직접 연결하는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당초 정부안 79억 원 보다 100억 원이 늘어난 179억 원을 확보했으며, 안산 KTX 초지역, 화성 KTX 어천역을 신설하는 인천발 KTX 직결사업235억 원을 확보했다.

광역철도 사업은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560억 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는 200억 원, 하남선 120억 원, 별내선 960억 원, 수인선 552억 원, 신안산선 100억 원, 진접선 860억 원, 도봉산~옥정 광역전철은 53억 원을 각각 확보했다.

일반철도는 서해선 5,833억 원, 포승~평택 185억 원, 월곶~판교 51억 원, 이천 문경 2,876억 원, 여주~원주 3억 원, 인덕원~수원 81억 원, 동두천~연천 748억 원을 확보했으며, 문산~도라산 단선전철 사업은 당초 정부안에는 없었지만 50억 원이 국회에서 추가반영 됐다.

이밖에, 경부선 급행화를 위해 역내 대피선 설치를 위한 시설개량 사업비 200억 원, 용인경전철의 이용승객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스크린도어 설치 7.8억 원, 소요산역 시설개량 10억 원, 7호선 광명사거리역 승강설비 15억원, 분당선 미금역 승강설비 12억 원, 시흥차량기지역 신설 타당성조사 용역비 1억 원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올해 초부터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에 지속적으로 국비 반영을 지속 건의했으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사업의 필요성 및 시급성등을 설명해왔다.

이종수 경기도 철도국장은 정부 사회간접자본(SOC)이 축소된 상황에서도 13,892억 원에 이르는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철도 소외 지역의 주민들이 겪고 있는 출퇴근 고통과 철도 건설의 시급성을 거듭 호소해 국회와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천시, 마이스타일 트렌드페어 2017 성료” [포천=황규진 기자] 지난 9일부터 3일 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마이스타일 트렌드페어 2017’이 11일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새로운 트렌드의 아이디어 상품들을 한자리에 전시하고 최신의 취·창업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참여형 종합 박람회인 ‘마이스타일 트렌드페어 2017’은 2회째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평균 1만 5000여 명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3일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 전시 및 홍보를 비롯해 뷰티존, 스타일존, 아이디어존 등의 부스를 설치하여 여성 관람객들의 많은 시선을 끌었고, DIY 가구만들기,메이크업 체험 등 여러가지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해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또한 최신의 취·창업정보와 체험 부스를 운영하면서 취업 준비 중인 학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올해에는 포천시도 공동주최자로 참여해 시 전용관을 설치운영했다. 전용관 내 일자리 센터 1부스 및 시 홍보관 3부스를 운영해 시의 주요 관광지 및 일자리 정책 등에 대해 적극 홍보함으로써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전용관 내 포천시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