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포천시, 소흘읍고모리일대 군사시설보호구역 추가 해제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 추가로 해제된다.”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소흘읍 고모리 일대의 약 520(157만평) 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이 국방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 심의가 완료되어 1229일 해제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810일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 탄약고 주변의 1,924,206(58.2만평)는 완전 해제됐으며, 소흘읍 무봉리에 위치한 탄약고 주변지역은 1,272,913(38.5만평)가 해제됐다.

 

군부대 탄약고 2개소 통합이전사업 완료에 따른 군사시설 보호구역 3,197,119해제에 이어 이번에 5,198,345(157만평)가 추가 해제됨으로써, 포천시 내 군사시설보호구역의 총 면적은 222.8231년 전에 비해 8.395가 감소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해제되는 지역은 소흘읍 고모리 2,074,873, 무봉리 889,753, 이동교리 1,876,193, 초가팔리 357,481, 가산면 정교리 45로서 그동안 지역개발은 물론 주민들이 재산권을 행사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으로, 지난 630일 개통된 세종-포천(구리-포천)고속도로와 앞으로 있을 고모리에 산업단지 조성, 2외곽순환고속도로 개발사업과 맞물려 포천시를 비롯한 경기북부지역의 획기적인 지역개발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년여 간 협의과정에서 보여준 지역 내 관할 작전부대와 국방부·합참 관계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강화된 민군 상생의 협력업무 추진으로 군 관련 지역현안들을 완벽하게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포천시, 10개 기업 FTA 컨설팅 수출 서비스 지원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7월부터 12월까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 차이나데스크와 FTA 컨설팅 서비스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 가산면 소재 건조 김 수출회사 메카상사(대표 윤문필) 외 포천시 10개 기업이‘품목별 원산지인증 수출자 인증서’를 획득했다. 고 밝혔다. “원산지인증수출자제도”는 원산지증명 능력이 있다고 관세당국이 인증한 수출업체에 원산지증명서 발급절차 또는 첨부서류 간소화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로 품목별 원산지 인증을 획득한 기업은 원산지 소명서와 거래계약서, 원산지 확인서 등 행정적 서류제출 의무 면제 혜택을 받게 되며, 인증 획득으로 브랜드 이미지 강화와 프로세스 간소화, 진행 비용 절감, 행정절차 기간 단축 등의 효과를 보게 됐다. 메카상사 관계자는“이번 인증으로 FTA 협정 원산지 증명과 관리능력을 폴란드 등 여러나라 바이어로부터 인정을 받았다”말했다. 이번 인증은 세관 당국이 원산지 규정에 따른 이해 수준과 수출 품목 분류의 정확성, 원산지 및 비원산지 재료 판정과 가격 산정 정확성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였다. 또한, 포천시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는 중소기업의 수출장려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