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 2017년 하반기 교육생 수료식 개최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도의 한 청년이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를 만나 취업의 꿈을 이뤘다. 사연의 주인공은 현재 수도권 소재 중견기업 A사에 취업한 심민섭(28) . 대학 졸업 후 취업을 준비하던 심민섭 씨는 날로 좁아지는 취업문에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었다. 그때 심 씨의 눈에 들어온 것은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 취업에 필요한 기술을 배울 수 있고, 사후관리까지 책임진다는 말에 처음에는 반신반의 했다. 그러나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에 과감히 센터의 문을 열고 2017년도 상반기 1년 과정에 참여하게 됐다.

심민섭 씨의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디스플레이시스템운용과정에 참여해 본격적으로 수업을 듣다보니 자연스레 실력이 느는 것을 절로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노력은 결과로도 이어졌다. 심 씨는 수료도 하기 전에 반도체장비 및 시스템 전문 중견기업 A사 취업에 성공했고, 현재는 회사에서 PLC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이처럼 심민섭 씨의 취업을 도운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는 산업체에 우수 기술인력을 공급하고,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자 두원공대 파주캠퍼스에 위탁·운영 중인 맞춤형 교육기관이다. 2008년 설립 이후 지난해 상반기까지 1,655명이 수료, 이중 1,550명이 취업에 성공하면서 평균 93.6%의 높은 취업률을 기록해 명실상부 취업사관학교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12일 오전 두원공대 파주캠퍼스에서 열린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 2017년도 하반기 교육과정 수료식에서도 이 같은 기록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이날 심민섭씨의 동기생 137명이 수료의 기쁨을 누렸고, 이중 75명은 심 씨처럼 수료 전 수도권 지역 기업체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날 교육 우수자로 도지사상을 받은 심민섭 씨는 열심히 노력한 결과 취업이란 결실을 얻게 돼 기쁘다. 무엇보다 교수님들의 세심한 지도와 센터의 체계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심 씨 외에도 4명이 도지사상을, 이우인 씨 등 5명이 도의회 의장상을, 이정령 씨 등 5명은 두원공대 총장상을 받았다.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는 오는 219일까지 총 165명의 2018년도 상반기 교육생을 모집한다. 디스플레이시스템운용, 사물인터넷시스템개발, 전산응용CAD설계, 웹앱콘텐츠디자인, 피부에스테틱 등의 과정을 운영한다.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경기도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교육비·기숙사비는 전액 무료로, 15만원의 교육수당도 지급한다. 통학생은 월 5만원의 교통비가 추가 지급된다. 개강일은 226일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산업기술교육센터 공식 홈페이지(itec.doowon.ac.kr) 또는 031-935-7115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수료식에서는 올해부터 본격 시행하는 경기도 일하는 청년시리즈대한 설명도 이어져 교육생들의 많은 관심을 얻었다. 이 정책은 일하는 청년 연금’, ‘청년 마이스터 통장’,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3가지 세부사업으로 이뤄졌으며, 올 상반기 1·42차례 모집을 통해 78500명을 선발한다.

 




포천상공회의소, 2018 무술년 신년인사회 성료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상공회의소(회장 최윤길)는 12월 8일 가연웨딩홀에서 2018년 무술년 신년 인사회 및 기업하기 좋은도시 비전선포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인사회에는 김종천 포천시장과 김영우 국회의원, 최윤길 포천상공회의소회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종근 포천시의회 의장, 최춘식 도의원, 이희승. 류재빈. 이명희. 서과석. 윤충식. 이형직. 이원석 시의원및 유관기관 및 단체장,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최윤길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신년사에서 “올해도 우리 경제상황은 여전히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포천 상공인들은 지금껏 꿋꿋이 버티며 주어진 역할에 충실해 왔다”며“이러한 때일수록 포천상공회의소는 더욱 활발한 사업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꿔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천 시장은 축사를 통해 “2017년은 포천시민 모두의 염원이었던 세종~포천간 고속도로 구간 중 포천~구리 구간 고속도로 개통을 통해 서울에서 1시간 이내의 근거리 도시, 고품격 관광자원이 풍부한 800만명의 관광도시로 거듭나는 전기를 마련하였다.”며“ 올해는 기업인들이 포천의 지역역량을 최대한 모아 명품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여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