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의정부예술의전당, 뮤지컬 “캣츠” 내한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오는 1.19()-21() 사흘간,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뮤지컬 <캣츠> 내한공연이 최상의 무대를 선사할 최고 기량의 캐스트와 연습장면을 공개했다.

 

2018 <캣츠> 내한공연의 캐스팅은 <캣츠>를 탄생시킨 작곡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와 세계무대에서 30 년 이상 지휘해온 크리에이티브 팀이 직접 오디션을 지휘하며 찾아낸 최고의 역량을 지닌 캐스트를 자랑한다.

 

그리자벨라럼 텀 터거는 뮤지컬 <캣츠>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늘 공연마다 과연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을 받는 캐릭터들이다. 두 역할에는 각각 웨스트엔드의 엘파바로 주목 받은 로라 에밋(Laura Emmitt)186cm의 장신과 넘치는 끼로 <캣츠> ‘럼 텀 터거역을 맡은 바 있는 윌 리차드슨(Will Richardson)이 캐스팅 되었다.

 

여기에 <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국내에도 친숙한 월드스타 브래드 리틀(Brad Little), 이안 존버그(Ian Jon Bourg)가 각각 선지자 고양이 올드 듀터러노미와 극장 고양이 거스역에 캐스팅 되며 작품에 힘을 더해준다.

 

세계무대와 지난 <캣츠> 내한공연에 참여해 한국과 뜻깊은 인연이 있는 배우들도 대거 참여하여 완성도를 높인다.

 

360도 연속 턴 등 고난위도의 안무를 선사하는 마법사 고양이 미스토펠리스역은 최근 호주, 싱가폴, 뉴질랜드 <캣츠> 투어뿐만 아니라 14<캣츠> 내한공연에 참여해 큰 호평과 찬사를 받았던 크리스토퍼 파발로로(Christopher Favaloro)가 그대로 참여하며, 밀라 드 비아기(Mila de Biaggi), 애런 린치(Aaron Lynch), 로스 하나포드(Ross Hannaford), 에이미 베리스포드(Amy Berrisford), 앤드류 던(Andrew Dunne), 재스민 콜란젤로(Jasmin Colangelo), 애슐레이 하우스차일드(Ashleigh Hauschild), 테일러 스캔런(Taylor Scanlan) 등 전 세계 <캣츠> 무대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들이 참여한다.

 

질리언 린의 오리지널 안무에 현대적인 테크닉과 더욱 화려한 군무로 업그레이드 된 <캣츠>는 아크로바틱, 탭댄스 등난이도 높은 안무와 고양이의 몸짓을 신체로 표현해야 하는 만큼 기술, 표현력이 뛰어난 베테랑 배우들을 필요로 하는데, 전 세계 <캣츠> 프로덕션에서 활약한 배우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하여 더욱 파워풀하고 역동적인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모든 배우가 개성 넘치는 젤리클 고양이로 변신하여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하는 <캣츠>. 과연 연습 과정은 어떠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캣츠>30여 마리 고양이 배우들의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군무가 담긴 연습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연습 현장은 캣츠 속 눈길을 사로잡는 역동적인 칼 군무를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다. 30여 마리의 고양이 배우들이 선보이는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군무 장면은 절도 있는 동작으로 일사 분란하게 움직이며 예술로 승화된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실력파 배우들은 강도 높은 트레이닝을 통해 의상과 분장 없이도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본 공연에서 펼쳐질 환상적인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뮤지컬 <캣츠>는 여느 공연들과는 전혀 다른 연습 과정을 통해 무대 위의 각양각색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완성된다.

 

실제 고양이와 완벽히 닮아가는 변신을 위해 연습 초반부터 고양이의 습성을 파악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이 과정에서 배우들은 고양이들의 행동을 세밀하게 연구한다. 연습 시간 외에 일상생활 속에서도 고양이의 손짓과 몸짓, 울음, 걷거나 뛰는 모습을 따라 하며 몸에 체화 시킨다. 몇몇 배우들은 고양이들과 교감을 위해 고양이를 기르는 경우도 있다.

 

고양이 몸짓으로 표현되는 고난위도 안무가 만들어 지기까지 <캣츠>의 연습과정은 밀도 높은 고강도 연습으로 유명하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표적인 안무로 꼽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뮤지컬 <캣츠>는 화려한 춤과 음악, 환상적인 무대 메커니즘으로 마법 같은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며 남녀노소 전 관객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작이다.

 

특히 1.19()-21()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새로운 삶을 살게 된 고양이들이 선사하는 3일간의 축제에서는 전 세계 <캣츠> 무대에서 활약을 펼친 최고의 역량을 갖춘 배우들이 더욱 고양이스러운 <캣츠>의 진수를 보여줄 것이다.

 

공연문의 및 예매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 www.uac.or.kr 031)825-5841~2, 또는 인터파크티켓 www.interpark.com 1544-1555에서 가능.




포천상공회의소, 2018 무술년 신년인사회 성료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상공회의소(회장 최윤길)는 12월 8일 가연웨딩홀에서 2018년 무술년 신년 인사회 및 기업하기 좋은도시 비전선포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인사회에는 김종천 포천시장과 김영우 국회의원, 최윤길 포천상공회의소회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종근 포천시의회 의장, 최춘식 도의원, 이희승. 류재빈. 이명희. 서과석. 윤충식. 이형직. 이원석 시의원및 유관기관 및 단체장,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최윤길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신년사에서 “올해도 우리 경제상황은 여전히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포천 상공인들은 지금껏 꿋꿋이 버티며 주어진 역할에 충실해 왔다”며“이러한 때일수록 포천상공회의소는 더욱 활발한 사업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꿔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천 시장은 축사를 통해 “2017년은 포천시민 모두의 염원이었던 세종~포천간 고속도로 구간 중 포천~구리 구간 고속도로 개통을 통해 서울에서 1시간 이내의 근거리 도시, 고품격 관광자원이 풍부한 800만명의 관광도시로 거듭나는 전기를 마련하였다.”며“ 올해는 기업인들이 포천의 지역역량을 최대한 모아 명품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여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