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저녹스보일러 보급 42억원 지원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도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내 저녹스버너 및 저녹스보일러 보급에 42억 원을 투입한다.

저녹스버너저녹스보일러 보급사업은 일반버너보일러의 질소산화물 배출을 저감해 대기환경을 개선하고, 사업장 및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지난해 저녹스버너 380, 저녹스보일러 6,430대를 보급한데 이어 올해도 저녹스버너 432, 저녹스보일러 7,060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사업장의 저녹스버너 원대상은 중소기업, 비영리법인이나 단체, 업무용상업용 건축물, 공동주택으로 버너 및 부대설비(제어판넬, 송풍기, 가스트레인) 체비가 지원된다. 버너 용량에 따라 400만원(0.5톤 이하) ~ 1,400만원(10 이상)까지 차등 지원된다.

또한 가정용 보일러를 저녹스보일러로 교체하는 경우도 1가구당 1대의 교체비용 16만원을 지원한다.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지원대상은 세입자 및 주택소유자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임대주택, 전용면적이 작은 순으로 우선 지원된다.

일반버너와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은 특정 대기조건에서 반응해 초미세먼지 생성에 영향을 미치는 대기오염물질이다. 저녹스버너보일러는 연소 시 화염온도와 연소가스 체류시간 조절 등을 통해 질소산화물 발생을 줄인다.

사업장 일반버너를 저녹스버너로 교체하는 경우 질소산화물은 83%, 연료비는 5%가량 줄일 수 있다. 가정용 일반보일러를 저녹스 보일러로 교체하는 경우에는 질소산화물 평균 배출농도는 약 77%가량 줄어들고, 열효율은 5% 이상 높일 수 있다.

저녹스버너, 저녹스보일러 교체비용은 해당 지역 시군청 환경부서에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데 저녹스버너보일러 교체 사업이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며 미세먼지 줄이기에 도민들의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포천시-한국섬유소재연구원 섬유산업 발전 업무 협약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와 한국섬유소재연구원(원장 변성원)은 30일 포천시청 시정회의실에서 섬유산업 발전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포천시 소재 섬유산업관련 경기북부환편공업협동조합(이사장 곽동재), 서울중부경편조합(부조합장 신현구), 포천양문염색사업협동조합(이사장 김세평), 신평염색협동조합(이사장 직무대리 장용준)과 조합원들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포천시의 주력산업인 섬유산업과 관련해 섬유기업 현장기술 돌봄이 지원사업과 신소재 개발 프로그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자리에서 포천시 섬유관련 조합장과 조합원들은 앞으로의 섬유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고 시에서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날 김종천 시장은 “포천시에 5,100여개의 기업체중 섬유기업이 1,554개 업체로 30%를 차지해 인근 양주시, 동두천시에 비해 포천시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어 주력산업인 섬유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한국섬유소재연구원과 협력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변성원 한국섬유소재원장은 “오늘 참석해 주신 조합원들과 섬유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