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북부 5대도로'광암~마산'동두천 구간, 부분개통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중 하나인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간 도로일부 구간이 우선 개통돼 지역 교통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기도 건설본부는 오는 8일 오전 10시부터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간 도로 구간 중 동두천 광암동에서 탑동1교차로까지 3.0구간을 부분 개통한다고 밝혔다.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간 확·포장 공사는 동두천 광암동에서 포천 가산면 마산리를 연결하는 11.32km 2차선 도로를 4차선으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96월 착공해 올해 6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그간 이 구간은 도로 선형이 불량하고 급경사가 심해 교통사고 위험이 산재해 있어 확·포장 사업이 시급했었다.

특히 그동안 경기북부지역 남북축(의정부~동두천)에 집중됐던 교통량을 분산하고, 동두천과 포천을 연결하는 동서축 도로망 확충함으로써 지역 간 균형발전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도는 지역주민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지난해 7월 광암~마산 간 도로사업의 포천시 구간(마산교차로 ~ 선단교차로) 2.8를 임시개통 한 바 있다.

안재명 도 건설본부 북부도로과장은 당초 올해 1월 부분개통을 계획했었으나, 연일 계속되는 한파·폭설로 터널 진·출입부 및 교량구간에 결빙현상이 지속돼 안전을 고려, 개통시기를 일부 조정하게 됐다앞으로 경기북부 지역의 도로시설 개선을 통한 지역주민의 불편 해소와 함께 안전하고 쾌속한 도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천 포천시장, 중소기업체 현장방문 애로 청취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1월 기업하기 좋은 도시 선포를 계기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로드 맵 완성을 위해 6일, 포천시 이동·일동·화현면 소재 4개 기업을 방문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기업 생산현장을 시찰했다. 이번 기업방문은 포천의 주된 업종인 제조업을 비롯해 포천시 행정구역 전역에 있는 다양한 업종의 기업을 방문하여 현장 근로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함은 물론, 기업발전을 가로막는 규제발굴을 통한 규제혁신과 기업의 안정적 경영활동을 지원하는 기반시설 정비,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홍보 등 기업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우천식품 조우권 대표이사는“경기도 G마크 인증의 마지막 단계에서 OEM업체라는 이유로 G마크를 인증 받지 못하고 현재 기계 설비를 설치 준공한 공장을 창고로 사용하고 있는 현실을 토로하며 회사의 성장을 위해서는 경기도 조례개정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종천 시장은 “포천의 많은 기업들이 마을 안쪽에 위치하여 진입로 등 기반시설 개선이 필요함을 알고 있고 그 밖의 여러 가지 규제개선이 이루어져야 기업과 포천시의 발전이 함께 이루어질 수 있음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 기업과 함께 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