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관내 기업 제품 우선 반영 기업애로 해소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천시(시장 김종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연말부터 한달 간(2017.12~2018.1) 합동설계단을 운영하여 포천지역 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우선 반영해 읍면동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및 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23일 밝혔다.

 

포천시 관내 중소기업에서 생산되는 제품 자재를 설계에 반영하여 공사 추진 시 지역경제와 건설경기를 활성화하자는 취지로 진행된 이 사업은 각 읍면동 토목담당공무원 144개반으로 합동설계단을 구성하여 우선적으로 지역주민과 기업들을 직접 방문해 현지조사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그에 맞게 설계 작업을 진행하였다. 가드레일 설치공사, 공원정비공사, 도로재포장공사, 아스콘 덧씌우기 공사, 배수로설치공사, CCTV 설치공사 등 총 180건의 설계 사업이 진행되었으며, 이 중 관내기업체 생산제품 반영 건수는 총 108, 사업건수 대비 제품반영률은 약 84.77%에 이른다.

 

이 사업은 시()에서 자체 설계함으로써 사업비의 약 193백만원의 예산절감효과가 있었으며, 특히 관내 중소기업 제품을 설계에 반영한 것은 지역경제를 살리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는 포천시의 의지가 담겨있다.

 

또한, 포천시 기업육성 및 지원 조례7(우선구매)에 따라 시() 발주사업도 관내 기업 생산품을 우선구매 사용을 권장하고 각 부서와 읍면동에도 제품을 우선구매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를 한 결과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에 소재한 중소기업들이 제기한 애로 사항을 경청하고 관련 지원책을 안내하는 등 앞으로 기업들과 소통과 협업을 통해 관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영환경 개선과 매출 증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포천시 경제인, 우즈베키스탄 시장 개척 성과 거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초청으로 지난달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우르겐치와 부하라, 사마르칸트, 타슈켄트를 방문하여 기관투자청과 비즈니스 포럼, 투자 상담 등 활발한 비즈니스 활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귀국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포천의 우수기업 ㈜꽃샘식품 (대표 이상갑) 등 9개 기업이 참가해 기계와 원단수출 상담 등 21건의 실적을 거뒀다. 특히, 지난해 10월 우즈베키스탄 건설부장관이 방문해 업무협약(MOU)을 맺은 준 불연재를 생산하는 ㈜쉘보드(대표 이승희)는 타슈켄트에 약 7000여평의 토지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사업 투자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이번에 비즈니스방문단을 포함한 관광객에게 전세기를 투입하여 대우할 정도로 기업의 투자 활성화와 관광산업 투자에 국가의 명운을 걸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투자청과 기업인 모두 국가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어 향후 10년 우즈베키스탄의 발전을 기대해 본다.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 한 기업체 대표는 “기업투자 활성화로 국가의 발전을 꾀하려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노력과 기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