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호 양주시장, 국토교통부 장관 접견 지역 현안사항 적극 건의

[양주=김강범 기자] 이성호 양주시장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성호 국회의원과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과 담당 국장 등을 만나 지역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시장이 건의한 주요 현안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전철7호선) 옥정지구내 연장, 국지도 39호선(장흥-광적) 조기 착공, GTX-C노선 양주(덕정역) 연장, 장기 지연 신도시(회천·광석지구 등) 조속 추진,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도시 지정,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교외선 재개통) 6건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수도권 주요 2기 신도시인 옥정신도시는 개발면적 11,170로 판교신도시의 1.2, 위례신도시의 1,7배 규모이며 수용인구는 16만여명에 달하고 있으나 전철이 없는 유일한 수도권 신도시라며 현재 추진 중인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전철7호선)의 옥정지구 내 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양주시는 경기북부 광역교통의 결절점으로 많은 역할을 해왔으나 신도시개발과 인구증가 등으로 인해 철도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경기북부(경원권) 주민들의 교통복지 향상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GTX-C노선의 양주(덕정역) 연장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했다.

양주시민의 오랜 숙원인 국지도 39호선(장흥~광적)의 조기 착공을 적극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양주시는 현재 양주신도시에 올해 12월 준공을 목표로 스마트시티 복합센터를 건축 중이며 양주테크노밸리 사업대상지는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성장관리권역으로 산업단지 조성이 가능하고 과밀억제권역에 비해 폭넓은 업종의 기업이 규제 없이 입지 할 수 있는 등 정부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테스트베드로써 최적지라며 양주역세권과 테크노밸리 사업대상지를 자율주행 · AI 4차 산업 기술 기반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도시 지정해 달라고 적극 건의했다.

 

, 회천지구와 광석지구, 청년주택사업 등의 장기간 사업지연으로 도시슬럼화와 사고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정주환경 안정을 위한 조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국토부에서 수행중인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계획상에 지난 2004 운영이 중단된 고양시와 양주시, 의정부시를 잇는 교외선 재개통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며 경기북부의 발전을 위한 시민들의 염원을 살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양주시에서 건의한 내용을 적극 검토하겠다 밝히며 동석한 관계 국장에게 건의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노력해 줄 것 지시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정성호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력체계를 구축해 이번 김현미 국토부장관과의 면담 시 건의한 사항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시 경제인, 우즈베키스탄 시장 개척 성과 거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초청으로 지난달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우르겐치와 부하라, 사마르칸트, 타슈켄트를 방문하여 기관투자청과 비즈니스 포럼, 투자 상담 등 활발한 비즈니스 활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귀국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포천의 우수기업 ㈜꽃샘식품 (대표 이상갑) 등 9개 기업이 참가해 기계와 원단수출 상담 등 21건의 실적을 거뒀다. 특히, 지난해 10월 우즈베키스탄 건설부장관이 방문해 업무협약(MOU)을 맺은 준 불연재를 생산하는 ㈜쉘보드(대표 이승희)는 타슈켄트에 약 7000여평의 토지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사업 투자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이번에 비즈니스방문단을 포함한 관광객에게 전세기를 투입하여 대우할 정도로 기업의 투자 활성화와 관광산업 투자에 국가의 명운을 걸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투자청과 기업인 모두 국가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어 향후 10년 우즈베키스탄의 발전을 기대해 본다.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 한 기업체 대표는 “기업투자 활성화로 국가의 발전을 꾀하려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노력과 기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