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소상공인까지 대상 확대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경기도는 근로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해 추진 중인 일하는 청년통장의 대상을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확대, 올해 287억을 투입해 상반기 5,000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16‘2018년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참가자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며, 신청기간은 26일부터 내달 6일까지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부터 만34세까지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이다.

특히 올해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경영부담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청년을 위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도 신청할 수 있도록 참여대상을 확대했다

또한 중위소득 100% 소득자산 조회를 소득재산 조사 행복e음 활용에서 건강보험료 부과금기준으로 변경해 신청 시 자격적합여부를 본인이 확인할 수 있도록 간소화 하였으며,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 모두 신청가능하다.

아울러, 다급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해지할 경우 본인이 납부한 금액만 지급받고 경기도 지원금은 지급받지 못하는 사례가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대출제도를 신설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의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며 목돈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개념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면 도 지원금 172천원과 이자를 합쳐 3년 후 약 1,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 5,000명 모집에 21,302명 접수했다. 하반기에는 4,000명 모집에 37,402명이 접수해 9.4: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최병길 사회적일자리과장은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해 희망자를 포용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사업을 개선했다복잡했던 신청자격 여부 확인과정이 신청 시 확인 가능하고 소상공인지원, 대출제도 신설로 이용자의 편의성이 극대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일하는 청년통장의 신청 세부사항은 오는 16일 경기도(www.gg.go.kr)와 경기복지재단(ggwf.or.kr), 경기도일자리재단(www.gjf.or.kr)에서 확인가능하다.




포천시 경제인, 우즈베키스탄 시장 개척 성과 거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초청으로 지난달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우르겐치와 부하라, 사마르칸트, 타슈켄트를 방문하여 기관투자청과 비즈니스 포럼, 투자 상담 등 활발한 비즈니스 활동을 성공리에 마치고 귀국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포천의 우수기업 ㈜꽃샘식품 (대표 이상갑) 등 9개 기업이 참가해 기계와 원단수출 상담 등 21건의 실적을 거뒀다. 특히, 지난해 10월 우즈베키스탄 건설부장관이 방문해 업무협약(MOU)을 맺은 준 불연재를 생산하는 ㈜쉘보드(대표 이승희)는 타슈켄트에 약 7000여평의 토지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사업 투자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이번에 비즈니스방문단을 포함한 관광객에게 전세기를 투입하여 대우할 정도로 기업의 투자 활성화와 관광산업 투자에 국가의 명운을 걸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투자청과 기업인 모두 국가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어 향후 10년 우즈베키스탄의 발전을 기대해 본다.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 한 기업체 대표는 “기업투자 활성화로 국가의 발전을 꾀하려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노력과 기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