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도,포천 영중면 국도 43호선 성동 낙석 철거사업 추진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 기자] 포천시 영중면 성동리 국도 43호선에 위치한 군 대전차 방호시설(낙석)이 곧 철거될 전망이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영중면 성동 낙석을 철거하는 것은 10년 이상 묵은 포천지역 도민들의 숙원사업이었다.

영중면 성동 낙석은 군()이 적의 전차 진입을 차단할 목적으로 설치한 방호시설이다.

무엇보다 낙석이 위치한 구간은 세종~포천 간 고속도로 개통에 따라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고, 굽은 도로선형과 구조물 노후에 따라 교통안전사고 위험이 높아 해당 방호시설에 대한 철거의 목소리가 지속 제기돼 왔다.

이에 도는 지난 2009년부터 경기도-3야전군정책협의회를 통해 철거문제를 해결하려 했으나 막대한 사업비 투입 등의 문제로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실제 2013년 당시 철거 및 대체시설 설치 비용으로 약 4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됐기 때문이다.

문제 해결의 실마리는 지난해 12월 열린 ‘2017년도 하반기 경기도-3야전군정책협의회에서부터 풀리기 시작했다.

그간 군의 전향적인 자세변화와 대체시설 현대화 작업으로 인해 사업비가 대폭 절감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실제 철거사업에 드는 비용을 추산하면 약 20억 원으로, 당초 예상 40억 원보다 절반이나 절감됐다.

무엇보다 경기도의 지속적인 설득에 군()과 포천시가 적극적으로 호응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도는 지난해 하반기 경기도-3야전군정책협의회 이후 남경필 지사 주재로 시민 간담회를 열어 지역 여론을 수렴했고, 이후 3야전군사령부와의 협의, 현장 실사, 관리부대 협의 등 다양한 노력으로 본격적인 철거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이에 군()은 군사작전이 보장된 가운데 같은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대체 시설물을 조성한다는 조건 하에 기존 군 방호벽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사업비는 도가 13억 원을 투입할 방침이며, 포천시는 기 확보한 5억 원을 포함해 나머지 사업비를 부담할 예정이다.

사업은 향후 실시설계, 관련기관 최종협의 등을 완료하면, 오는 4월말부터 본격 철거작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이번 성동 낙석 철거사업은 도민의 교통 안전을 위해 민군이 서로 머리를 맞대 협업한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민군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군사규제 합리화 등 도민들의 묵은 체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4월 현재 도내에는 200여 개소의 낙석이 소재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도는 올해 1월부터 도내 낙석 개선관련 도-3야전군 협의체를 구성해, 해당시설 안전성 등을 조사하고 철거·개선 등을 추진하고 있다.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 플러스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는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센터장 이준목)와 협업으로 현장형 수출 지원 설명회인 2018년도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수출플러스 설명회에는 관내 80여개의 수출기업과 100여명의 기업대표 및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수출준비와 해외마케팅, FTA와 관세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는 파워포인트형 외국어 카탈로그 무료 제작 지원을, 참석한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는 원산지 확인서 및 품목별 원산지 수출자 인증서 취득 무료 지원, FTA 컨설팅 교육, 1:1 현장 수출애로상담이 진행됐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포천시의 수출기업지원을 위해 함께 해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와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에 감사드린다” 면서 “이번 설명회에서 이뤄질 기관별 강의 및 1:1 현장상담을 통해 수출기업애로를 해소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수출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통해 관내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향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