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야 한다는 가혹한 운명을 짊어진 두 사무라이

‘최후의 추신구라’ 개봉

 

<47인의 자객(四十七人の刺客)>의 이케미야 쇼이치로(池宮彰一郞) 작가가 추신구라(忠臣藏)의 후일담을 그린 동명 시대소설을 두 연기파 배우 야쿠쇼 코지, 사토 고이치를 앞세워 영화로 제작된 <최후의 추신구라>가 오는 2월 23일(목) 개봉한다.

 

<최후의 추신구라>는 <라스트 사무라이(ラスト サムライ)>,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硫黃島からの手紙)> 등의 작품을 통해 미국의 시선으로 일본의 사회와 역사를 고찰해왔던 워너 브라더스(WarnerBros)가 이번에는 일본의 눈으로 일본인의 역사적 사건을 그려내는데 정면으로 도전한 작품이다.

 

지금까지 몇 번이나 영상화되어 온 <추신구라>지만, 장편 영화로서는 1994년이후 15년만의 영화화 결정이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TV드라마 ‘북쪽 나라에서’ 시리즈로 감성있는 드라마를 제작한 스기타 시게미치를 감독으로 맞이하여, 일본의 국민 배우라 불리우는 야쿠쇼 코지, 사토 고이치를 주연으로 영화화되었다. <최후의 추신구라>는 하급 사무라이의 사명을 밀도있게 그려낸 작품으로 일본의 각본가 마루우치 도시하루는 “영화적인흥분을 느낀 작품이다.”라고 평했다.

 

<최후의 추신구라>는 주군의 원수를 갚기 위해 키라의 저택으로 쳐들어가 계획을 실행한 아코의 사무라이 47명이 아니라 이들 외에 몰래 살아남은 두 남자에게 초점을 맞춘다. 계획을 실행하기 전날 도망친 세노오 마고자에몬(야쿠쇼 코지)와 후세에 진실을 전하기 위해 오오이시 구라노스케의 명령에 따라 도망친 테라사카 키치에몬(사토 고이치)의 이야기다.

 

2004년에 NHK를 통해 드라마화된 데 이어 2010년 12월에는 메이지극장에서 연극으로도 상연되는 인기 작품으로 이번에는 각본가 다나카 요조의 손을 거쳐 새롭게 각색되어 16년의 세월이 지나 재회한 두 사람을 중심으로 왜 세오가 도망쳤는지가 어떤 여성과의 관계 속에서 밝혀진다.

 

누구나 아는 이야기의 아무도 몰랐던 생존자, <최후의 추신구라>는 금주 2012년 2월 23일(목) 필름포럼과 프리미엄 개봉을 통해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출처: 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의정부예술의전당,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 의정부 예술의전당은 오는 9.15(금)~16(토)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대극장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클래식 발레’의 대표 명작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프티파-이바노프의 위대한 안무, 여주인공이 뿜어내는 팔색조의 1인 2역뿐만 아니라 신비로운 호숫가 장면과 화려한 왕국 장면 등의 다채로운 무대야말로 관객들이 ‘발레’에 기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매년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백조의 호수>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는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92년 초연 당시 국내 어느 발레단도 재현하지 못한 러시아의 정통 발레를 성공적으로 공연함으로써 한국 발레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최고 발레단으로 우뚝 서게 된다. 이 작품을 계기로 키로프 발레의 전성기를 이끈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예술감독과의 교류가 시작되어 국내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이 키로프 발레의 전통을 제대로 전수받은 유일무이한 단체가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세계적으로 예술성을 인정받게 된 데는 백조 군무의 역할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