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포천FC, 리그 선두 경주 상대로 추가 시간 ‘역전승’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민축구단(이하 포천)이 올 시즌 10경기 무패행진을 펼치며 승승장구하던 경주시민축구단(이하 경주)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면서 경주의 무패행진 사실을 끊었다.

 

포천은 23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8 K3리그 어드밴스’ 11라운드에서 추가시간에 이재민과 김경훈의 연속골에 힘입어 2-3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K3리그 어드밴스 1(경주)2(포천)의 맞대결로 STN스포츠와 네이버에서 생중계로 진행됐다.

 

포천의 과 경주의 방패싸움으로 축구팬들에게 주목을 받은 이날 경기는 사실 승점 6점 경기나 다름없었다. 승점 28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경주는 포천에 승리할 경우 올 시즌 정규리그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었고, 포천은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경주를 추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선제골은 포천이 먼저 성공시켰다. 전반 19분 김유성의 패스를 받은 지경득이 아크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선을 잡은 포천은 전반 26분 지경득이 골키퍼와 단독찬스를 얻었지만 아쉽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추가 득점 기회를 놓친 포천은 전반 30분 경주 최주용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정환의 패스를 받은 최주용이 아크 정면에서 때린 왼발슛이 골대 구석으로 향했다. 전반을 1-1 무승부로 끝낸 경주는 1위팀의 위용을 후반에도 이어갔다.

 

후반 13분 파울로 얻은 프리킥에서 유수철이 헤딩슛으로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역전을 허용한 포천은 김경훈과 양세근 등을 교체 투입하면서 전술의 변화를 꾀하며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정규시간은 끝났고, 추가시간 5분이 적용됐다. 이때부터 포천의 집중력이 살아났다. 포천은 추가시간 2분 동안 동점골과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닥공축구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후반 46분 양세근의 침투패스를 받은 이재민이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킨데 이어 후반 48분 정우인의 패스를 받은 김경훈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주대첩의 마침표를 찍는 통쾌한 역전골이었다.

 

장거리 원정경기에서 드라마틱하게 2-3으로 역전승을 거둔 포천은 713(승점 22)로 선두 경주(승점 28)에 승점차를 6점으로 좁히는데 성공했다. 아울러 올 시즌 3연승으로 상승세 곡선을 이어갔다.

 

한편 포천은 오는 27일 오후 3시에 포천종합운동장에서 K3리그 베이직(2) 선두인 시흥시민축구단을 상대로 99회 전국체육대회경기도 대표 선발전 예선전을 갖는다. 이번 선발전에는 포천을 비롯해 화성FC, 시흥시민축구단, 양평FC, 평택시민축구단, 김포시민축구단 등 6개 팀이 참가해 토너먼트를 통해 경기도 대표팀을 선발한다.



김영우 의원, 국무총리실 예하 영평사격장 TF팀 구성 강력 촉구 [포천=황규진 기자] 김영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포천·가평)은 8일 국회에서 국방부 관계자를 만나 영평사격장 갈등관리를 위한 종합 추진 계획과 관련하여 진행 상황 및 대책과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김영우 의원은 ①사격장 전면 개선 및 안전조치를 통한 주민안전 보장(▲소음 감소방안 추가 협의 ▲야간사격 시간 조정 추가 협의 ▲사격장 안전조치 결과 民.官.軍 현장점검) ②지역주민 피해보상 및 지원방안 마련(▲국무조정실 ‘집중 갈등관리 과제’ 관리 ▲차관 주관 ‘영평사격장 갈등관리 협의회’ 구성 및 운영 ▲ 미군 공여구역법 개정을 통한 피해지역 집중 지원 ▲民.軍 상생을 위한 국방부 차원의 지원 확대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동행 프로그램 확대) ③영평사격장 이전 가능성 연구 및 주민이주 방안 연구 등에 대한 추진 현안 보고를 받았으며,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점검을 가졌다. 김영우 의원은 사격장 안전 문제와 관련하여 “영평사격장의 사격 재개를 위해서는 국방부가 약속했듯 사격장대책위와 협의하고 검증을 반드시 거쳐야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협의회로는 부족합니다. 지난해 대정부질문 당시 이낙연 총리가 영평사격장 문제를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 플러스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는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센터장 이준목)와 협업으로 현장형 수출 지원 설명회인 2018년도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수출플러스 설명회에는 관내 80여개의 수출기업과 100여명의 기업대표 및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수출준비와 해외마케팅, FTA와 관세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는 파워포인트형 외국어 카탈로그 무료 제작 지원을, 참석한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는 원산지 확인서 및 품목별 원산지 수출자 인증서 취득 무료 지원, FTA 컨설팅 교육, 1:1 현장 수출애로상담이 진행됐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포천시의 수출기업지원을 위해 함께 해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와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에 감사드린다” 면서 “이번 설명회에서 이뤄질 기관별 강의 및 1:1 현장상담을 통해 수출기업애로를 해소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수출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통해 관내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향후에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회암사지 학술대회 개최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관장 이은택)은 오는 22일 박물관 1층 영상실에서 ’회암사의 건축‘ 연구총서 발간을 위한 학술대회 ’새로운 시선으로 본 회암사지‘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박물관에서 추진 중인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를 위한 기초 연구 자료로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도출하고 향후 심층적인 연구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국내 회암사지 건축사 관련 13명의 권위자가 참여해 회암사지의 건축사적 가치와 활용에 관한 심도 있는 주제발표와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한동수 한양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의 ‘회암사지의 세계유산적 가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심준용 A&A문화연구소 소장, 윤용현 국립중앙과학관 학예관가 ‘회암사지 온돌의 가치’, ▲김영재 한국전통문화대 교수가 ‘청규로부터 본 회암사지의 건축적 특성과 그 의미’를 주제로 연구논문을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또, ▲오세덕 경주대 교수의 ‘조선의 사찰과 비교분석을 통해 본 회암사지’, ▲김용준 서울대 객원연구원의 ‘날란다와 회암사지’, ▲김상헌 상명대 교수의 ‘회암사지 콘텐츠의 개발과 활용’ 등 다양한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