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청사

경기도,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 개최

[경기도북부청사=황규진기자] 경기도는 12일 오전 화성시 병점동 소재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2018년도 친환경 축산업육성 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가축분뇨의 자원화 이용, 냄새가 없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도모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가 주관한 자리다.

이날 워크숍에는 축산농가, 생산자단체, 지역축협 관계자, ·시군 축산업무 담당자 등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업의 현 실태 및 개선방안에 대해 강의하고, 깨끗하고 소비자에게 신뢰 받는 축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전문성 강화 차원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의 가축분뇨 관리정책 관계자 및 축산환경전문기관의 관계자를 강연자로 초청했다.

이에 따라 이날 워크숍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상돈 사무관이 가축분뇨 자원화정책방향, 축산환경관리원 박치호 부장이 축사냄새 관리방안’, 축산환경관리원 이상원 부장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에 대해 각각 발표한 후, 현장에서 참석자들 간 의견을 자유롭게 교환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축산농가의 분뇨처리 부담을 줄이고, 가축분뇨의 적정처리와 축사냄새저감을 위해 축산환경개선 사업 등 5개 분야에 237억 원을 투입,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축산업을 육성중이다.

가축분뇨처리사업 : 152개소 73억원/ 축분수분조절(톱밥)지원 : 51억원/ 탈취제 지원 : 30

악취저감형 분뇨처리시설(콤포스트) : 40개소 60억원/ 다용도축분처리장비 지원 : 7823억원

김영수 도 축산정책과장은 노후 축사개선, 분뇨처리시설 확충, 악취저감시설의 설치·지원도 필요하지만 친환경 축산업 육성 교육을 통해 축산농가의 인식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가축분뇨는 유기질 비료 자원으로 ,축사는 냄새 없이 깨끗하게 관리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 플러스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는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센터장 이준목)와 협업으로 현장형 수출 지원 설명회인 2018년도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수출플러스 설명회에는 관내 80여개의 수출기업과 100여명의 기업대표 및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수출준비와 해외마케팅, FTA와 관세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는 파워포인트형 외국어 카탈로그 무료 제작 지원을, 참석한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는 원산지 확인서 및 품목별 원산지 수출자 인증서 취득 무료 지원, FTA 컨설팅 교육, 1:1 현장 수출애로상담이 진행됐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포천시의 수출기업지원을 위해 함께 해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와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에 감사드린다” 면서 “이번 설명회에서 이뤄질 기관별 강의 및 1:1 현장상담을 통해 수출기업애로를 해소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수출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통해 관내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향후에

의정부예술의전당, ‘블랙뮤직’ 장르특성화 축제 런칭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이 올해 ‘블랙뮤직 페스티벌(이하 BMF)’을 새롭게 런칭한다. 8.24(금), 25(토) 양일간 진행될 BMF는 미국의 흑인 문화에서 발상한 다양한 음악 장르(블루스, 가스펠, 소울, R&B, 재즈, 힙합 등)를 망라하는 블랙뮤직을 중심으로 하는 파크콘서트 형식의 뮤직페스티벌이다. 블랙뮤직페스티벌(총감독 소홍삼, 예술감독 타이거JK)의 탄생 배경은 의정부만의 지역적 특색이 큰 영향을 끼쳤다. 의정부는 미군부대 주둔의 영향으로 비보이, 힙합문화가 발달되어 왔다. 퓨전MC를 비롯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비보이팀의 주요 활동지이자 세계비보이축제를 지속적으로 진행 할 만큼 비보이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으며, 타이거JK, 윤미래, 나얼, 정엽 등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우연, 필연적으로 의정부에 자리를 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힙합 레이블 필굿뮤직을 중심으로 많은 아티스트들이 의정부에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블랙뮤직’이 의정부의 특색 있는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의정부지역만의 문화적인 특색과 현대의 음악 트렌드에 잘 부합하는 콘텐츠로서 BMF를 계획했으며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