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 포천시민 스스로 만드는 쓰레기 없는 청정거리!

[포천=황규진 기자] 20184, 중국의 폐자재 수입 중단 결정으로 비롯된 쓰레기 대란이 전 국민적인 이슈로 떠올랐다. 중국의 수입 중단 결정 이후 우리나라 재활용 업체들의 수출길이 막히자 국내 재활용 쓰레기 가격은 급격히 하락했고, 수지를 맞추기 어려웠던 재활용 업체들은 급기야 재활용 쓰레기 수거를 거부하기에 이르렀다.

 

포천시 역시 민간수거업체와 계약으로 처리했던 일부 공동주택에서 재활용 쓰레기 수거를 거부당하면서 지자체로 반입하게 되었고, 생활폐기물 발생량 증가와 무분별한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더해지면서 최근 자원회수시설 내 소각로 고장으로 인해 생활폐기물 수거 및 처리에 장애가 생겼다.

 

가정 및 상가에서 배출하는 소각 가능한 일반쓰레기 및 음식물은 종류별 종량제 봉투를, 도자기류나 깨진 유리 등 타지 않는 쓰레기는 불연성 마대를 구입해 배출해야 하며, 재활용 쓰레기는 속이 보이는 투명 봉투에 종류별로 분리해 배출(검정봉투 또는 마트에서 자체 제작한 불투명한 일반봉투 사용 불가) 해야 한다.

특히 재활용품 분리배출의 4가지 기본 원칙 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를 지켜야 하며, 이물질로 오염된 비닐이나 스티로폼 용기는 종량제봉투에 담아 배출하고, 포장재로 사용된 스티로폼은 상표 등을 모두 제거한 뒤 배출해야 한다. 또한 대형폐기물은 스티커를 구입 후 수거업체에 연락해 수거 일정을 조율해 배출해야 한다. (포천시청 홈페이지에서 대형폐기물 인터넷 신고 가능)

 

하지만 최근 분리배출 기준에 맞지 않게 무단투기된 쓰레기가 증가함에 따라 넘쳐나는 쓰레기로 홍역을 치루고 있으며, 캠핑장 및 계곡 등을 이용한 피서객들이 버리고 간 각종 쓰레기까지 더해져 몸살을 앓고 있다. 피서지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관할 지자체의 종량제 봉투를 구입해 배출하거나 쓰레기는 되가져가서 집에서 처리하는 등 책임있는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포천시는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확립 및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홍보와 단속을 병행하며 종량제봉투를 사용하지 않는 무단투기자 적발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생활폐기물을 감축하고 재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사업으로 바코드 형식의 배출자 정보를 종량제 봉투에 부착해 지정된 날짜에 배출함으로써 추적이 가능하도록 하는 체계로 고모리 상가 지역을 중심으로 상인회와 협업해 추진하고 있다.

 

올바른 쓰레기 배출은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없이는 불가능한 만큼 쓰레기 배출시간(20:00~다음날 06:00)을 반드시 준수하고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 배출함으로써 시민 스스로 만드는 쓰레기 없는 청정거리가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 플러스 설명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는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센터장 이준목)와 협업으로 현장형 수출 지원 설명회인 2018년도 포천시 방방곡곡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수출플러스 설명회에는 관내 80여개의 수출기업과 100여명의 기업대표 및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기업의 수출준비와 해외마케팅, FTA와 관세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는 파워포인트형 외국어 카탈로그 무료 제작 지원을, 참석한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는 원산지 확인서 및 품목별 원산지 수출자 인증서 취득 무료 지원, FTA 컨설팅 교육, 1:1 현장 수출애로상담이 진행됐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포천시의 수출기업지원을 위해 함께 해준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와 경기북서부FTA활용지원센터에 감사드린다” 면서 “이번 설명회에서 이뤄질 기관별 강의 및 1:1 현장상담을 통해 수출기업애로를 해소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수출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출플러스 설명회를 통해 관내 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향후에